야채 특공대

도서표지

글 김이삭, 조소정 / 그림 우형순, 권유진

3G/LTE 등으로 재생 시 테이터
사용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오디오꿈북 듣기

책소개

교과연계 추천도서
통합교과 2학년 1학기 내 몸을 살펴봐(봄)
국어 1학년 2학기 2단원 소리와 모양을 흉내 내요
국어 2학년 2학기 3단원 말의 재미를 찾아서
국어 3학년 1학기 1단원 재미가 톡톡톡
국어 3학년 2학기 1단원 재미가 솔솔
국어 4학년 1학기 3단원 느낌을 살려 말해요
국어 5학년 1학기 4단원 작품에 대한 생각
국어 6학년 1학기 1단원 비유적 표현
과학 5학년 2학기 4 단원 우리 몸의 구조와 기능
과학 6학년 1학기 2단원 생물과 환경

야채의 정보를 담뿍 담은 재미있는 동시 그림책

패스트푸드에 입맛이 길들여진 어린이들. 게다가 야채라면 더더욱 질색하는 어린이들. 억지로 먹이려 한다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것이다. 야채를 먹어야 건강하게 지낼 수 있다는 것을 거부감 없이 어린이들에게 알려 줄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이 책은 어린이들과 야채가 친해질 수 있도록 만들려는 특별한 임무를 띤, 그야말로 제목처럼 이다.
야채를 가지고 동시를 짓고, 그 야채로 만들 수 있는 요리, 혹은 그 야채를 활용하여 만들 수 있는 음식들을 곁들여 소개했다. 또 감자전 같이 엄마가 조금 도와주면 어린이들도 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도 소개하여 어린이들이 야채를 친근하게 생각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동시는 중견 동시 작가인 김이삭, 조소정 씨가 우리말의 놀이성과 흥겨움을 살려 정성껏 빚었다. 스무 편 모두 매우 문학성이 높은 시들이다.
무엇보다도 어린이들의 눈길을 잡아끄는 것은 기발한 상상력으로 그려낸 그림들이다. 중견 서양화가인 우형순 씨가 야채에 어린이들이 좋아할 만한 표정과 동작을 넣어 그렸다. 모든 야채들이 익살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금방이라도 걸어 나올 것 같고, 야채를 꼭 먹어야 한다면서 와글와글 떠들어대는 것 같다.
이렇게 해서 야채 그림 동시집 는 한 번 읽고 던져지는 책이 아니라 계속해서 읽히는 책이 되었다. 앞서 출간된 와 함께 오래도록 어린이들의 친구가 될 수 있는 동시 그림책이다.


토란잎이
초록 안테나를 세우고
빗소리를 듣다가
빗소리를 잎에 담습니다

토란도
땅속에서 빗소리를 듣습니다

-김이삭의 ‘초록 안테나’ 전문


“토란잎이 초록 안테나를 세우고 빗소리를 듣”고 있다. 안테나란 통신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설치하는 것으로 동그란 모양인 것도 있어, 토란잎을 그에 비유한 것은 매우 적절하면서도 재미있다. 하지만 이 시에서 토란잎은 그 이상의 이미지를 독자들에게 전달한다. 식물에게 비는 생명 그 자체이다. 비는 멀리 하늘로부터 온다. 토란잎은 땅속의 토란을 키워내기 위해 하늘을 향해 촉각을 세운다. 빗물을 자신의 몸에 가득 담아야 하기 때문이다. “토란도 땅속에서 빗소리를 듣”는다. 토란이 익기 위해서는 하늘과 지표, 땅속까지 하나가 되어야 한다. 식물이 자란다는 것은 이처럼 온 우주가 하나가 될 때 가능해진다. 그렇게 해서 얻어진 토란을 어린이들이 먹게 되는 것이다. 이 시를 읽게 되면 경건한 이미지가 어린이의 마음속에 깊이 자리 잡게 된다. 식물의 소중함을 잔소리가 아닌 깨달음으로 전해 주는 아름다운 시이다.

땅속에서 자란 우엉
혼자서 심심해 엉엉 울자
김밥이 손 내밀었다

김밥 속에 사는
시금치, 단무지, 계란, 당근과
사귀게 된 우엉

친구가 많아져서 울일 없겠다

-조소정의 ‘우엉’ 전문

땅속에서 열매를 익히는 식물들이 많다. 하지만 볼 수 없으니 그들이 어떻게 지내는지 아무도 모른다. 땅속에서 자라는 우엉이 “혼자서 심심해 엉엉” 운다는 구절을 읽을 때 우리들은 처음으로 땅속 식물들의 외로움을 느끼게 된다. 외로워도 꾹 참는 이유가 무엇일까? 두말할 필요 없이 튼실하게 자라 맛있는 먹을거리가 되기 위해서이다. 다 자란 우엉은 “시금치, 단무지, 계란, 당근과” 사귀어 맛있는 김밥 재료가 된다. 우엉은 아삭한 식감과 독특한 향이 있어 김밥 속에 넣으면 맛이 그만이다. 우엉이나 시금치 당근 같은 야채들을 따로 먹으라면 인상을 쓸지 모르지만 이것들을 예쁘게 썰어 넣고 김밥을 만들어 주면 어린이들은 침을 꼴깍 삼킬 것이다. 참 맛있는 동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