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 뜰 때 한 일을 해 질 때까지?

도서표지

글 정해왕 / 그림 장준영

3G/LTE 등으로 재생 시 테이터
사용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오디오꿈북 듣기

책소개

북유럽 에스토니아에서 전해 내려오는
재미있는 옛이야기
같은 일이라도 ‘첫걸음’을 어떻게 내딛느냐에 따라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습니다. 내키지 않는 마음으로 마지못해 시작한 일은 아무리 시간과 힘을 들여도 좋은 결실을 맺기 어렵겠지요. 반면 즐거운 마음으로 시작한 일은 같은 노력이라도 더 좋은 결과를 얻기 마련입니다. 힘도 덜 들고 말이에요. 하루를 여는 것도 마찬가지예요. 아침을 기쁘게 맞이하면 온종일 기분 좋은 일이 찾아오지만, 불평불만으로 시작한 하루는 유난히 고단하지요.
책고래클래식 열한 번째 그림책 《해 뜰 때 한 일을 해 질 때까지?》는 두 사람에게 찾아온 전혀 다른 하루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추운 겨울밤 도움을 청하는 나그네에게 가난한 아주머니와 부자 영감은 저마다 호의를 베풀었어요. 잠자리를 마련해 주고, 음식을 대접했지요. 하지만 두 사람의 속내는 달랐어요. 아주머니는 나그네를 진심으로 위했지만, 부자 영감은 부를 얻기 위해서였어요. 결국 아주머니에게는 옷감이 계속 늘어나는 기적이 일어났지만, 부자 영감은 하루 종일 재채기만 했답니다.
《해 뜰 때 한 일을 해 질 때까지?》는 북유럽의 에스토니아에서 전해 내려오는 옛이야기입니다. 길지 않은 서사이지만, 그 안에 담긴 의미와 지혜는 오늘날에도 되새겨 볼 만합니다. 곤경에 처한 이웃을 돕는 따뜻한 마음씨와 제 욕심을 채우려고 남을 이용하는 고약한 마음씨의 대비, 그리고 서로 다른 마음 씀씀이가 어떤 결과로 이어지는지 흥미롭게 보여주고 있어요.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도 부자 영감 같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주머니 같은 사람도 있지요. 《해 뜰 때부터 한 일을 해 질 때까지?》가 오래된 이야기가 아닌 ‘오늘’의 이야기로 읽히는 것은 이런 까닭에서일 거예요. 옛이야기가 재미있는 이유이기도 하지요.
삶의 여러 순간에 우리는 옛 사람들의 지혜를 떠올리곤 합니다. 때로는 시련을 이겨낼 힘을 얻기도 하고, 때로는 마음 푸근한 위로를 받기도 하지요. 아이들과 함께 《해 뜰 때 한 일을 해 질 때까지?》를 읽으며 옛이야기가 주는 기쁨을 느껴 보는 것은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