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도서표지

글 방글 / 그림 정림

3G/LTE 등으로 재생 시 테이터
사용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오디오꿈북 듣기

책소개

어느 날 갑자기, 우리 모두에게
일어날 수 있는 일!
토끼와 여우, 사슴과 뱀, 곰과
너구리가 없는 세상을 상상해
보았나요?


《어느 날》은 비교적 우리와 친근한 야생동물들의 이야기입니다. 어느 날 갑자기 야생의 토끼, 여우, 사슴, 뱀, 곰, 너구리 가족에게 일어난 이야기를 담담하게 들려주고 있지요. 토끼와 여우, 사슴과 뱀, 곰과 너구리는 아주 오래 전부터 우리와 함께 살아온 동물들이에요. 때로는 우리의 생명을 이어주기도 하고, 때로는 서로를 의지하며 오래도록 더불어 살아온 이웃이기도 하지요. 그런데 언제부턴가 이 친구들이 점점 사라지고 있어요. 토끼와 여우, 사슴과 뱀, 곰과 너구리 가족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어느 날》은 인간의 편의와 욕심 때문에 지구상에서 사라지고 있는 소중한 생명들을 돌아보게 하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지켜야 할 자연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토끼와 여우, 사슴과 뱀, 곰과 너구리가 없는 세상을 상상해 보세요. 우리가 어쩌면 《어느 날》은 밀렵으로 가족을 잃은 동물들이 우리에게 던지는 경고일 수도 있어요.


어느 날 갑자기, 아빠 토끼가 사라졌어요.
엄마 여우와 사슴도 보이지 않아요.
곰 아저씨와 너구리 아줌마는 아이들을 잃어버렸대요.

세상이 온통 하얀 눈으로 덮인 어느 날이었어요. 먹이를 구하러 나간 아빠 토끼가 돌아오지 않아요. 몇 밤이 지나도 아빠는 소식이 없어요. 아빠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아기 토끼는 아빠를 찾기 위해 길을 나섰어요. 길을 가다 여우를 만났지요. 여우는 엄마를 찾고 있었어요. 아기 토끼와 여우는 함께 길을 떠났어요. 그러다 사슴을 만났지요. 친구를 찾고 있던 사슴도 함께 길을 떠났고, 동생을 찾고 있던 뱀을 만났어요. 깊은 숲속으로 들어갔을 때 몹시 허둥대며 뛰어가는 곰 아저씨와 너구리 아줌마를 만났어요. 곰 아저씨와 너구리 아줌마는 아이들을 찾아 숲속을 뛰어다니고 있었지요. 동물들은 모두 함께 가족을 찾기로 했어요. 걷고 또 걸으며 애타게 가족을 찾았어요. 겨울은 점점 깊어갔지요.
그러다 어느 마을을 지날 때였어요. 아기 토끼가 소리쳤어요. “저기, 우리 아빠예요!” 너구리 아줌마도 소리쳤지요. “우리 아이들이에요!” 동물들은 정말 가족을 찾은 걸까요?


《어느 날》은 연필과 목탄을 사용한 무채색의 배경 위에 토끼, 여우, 사슴, 뱀, 곰, 너구리만이 자신의 색으로 표현되어 있어요. 잃어버린 가족을 찾기 위해 떠나는 길은 멀고, 험했지요. 빼곡한 나무 숲 사이를 지나가는 동물들의 뒷모습이 슬퍼 보이는 건 아마도 대면하고 싶지 않은 끔찍한 현실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겠지요? 밀렵으로 인해 생명을 잃은 동물들의 모습은 모두 자신의 색을 잃었어요. 반대로 그들의 생명을 빼앗은 사람과 그들의 공간은 색으로 표현되어 있지요. 우리 삶의 모든 색은 자연에서 온 생명의 색인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