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달

도서표지

글 이지숙 / 그림 이지숙

3G/LTE 등으로 재생 시 테이터
사용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오디오꿈북 듣기

책소개

조지 맥도널드의 아름다운 시와
이지숙 작가의 환상적인 그림이 만나서 빚어 내는 멋진 하모니!
책고래클래식 여덟 번째 그림책 《바람과 달》은 조지 맥도널드의 시를 그림책으로 엮었습니다. 밤이면 높이 떠올라 하늘을 밝히는 달을 시샘하는 바람의 이야기지요. 바람은 늘 자신을 지켜보는 달이 못마땅했어요. 꼭 감시를 당하는 것 같았거든요. 입버릇처럼 말하고는 했어요. “너를 날려 버릴 거야.”라고 말이에요. 하지만 아무리 있는 힘껏 불어도 달은 꿈쩍도 하지 않았어요. 어느 날, 정말 달이 모습을 감춥니다. 바람은 신이 나서 자신이 달을 사라지게 했다고 떠들어 댔어요.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달이 나타났어요. 전보다 더욱더 환한 빛으로 세상을 비추었지요. 바람이 큰소리로 떠들어대는 소리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말이에요.
이지숙 작가는 맥도널드의 ‘시’를 읽으면서 어떻게 그림책을 떠올렸을까요? 아마도 환환 달을 보며 큰소리 치고, 툴툴대는 바람의 마음을 읽어 냈을 거예요. 한창 의기양양할 때의 우리 아이들 모습 같잖아요. 작가는 먼저 원작의 의미를 살리면서도 아이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글을 다듬었어요. 그리고 전작 《노인과 바다》와는 전혀 다른 그림으로 시의 운율을 표현했어요. 현악기 연주 장면으로 바람의 모습과 소리를 그림 안으로 데려왔지요. 여러 번 겹쳐 작업해야만 하는 석판화 기법으로 바람의 미묘한 마음의 변화, 성을 내며 몰아치는 장면의 긴장감을 생생하게 전합니다. 마치 그림이 움직이는 듯 역동성이 느껴지지요. 단지 글을 설명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더욱 넓고 깊게 작품 속으로 빠져들게 해요.
여럿 가운데 눈에 띄는 사람은 쉽게 시기의 대상이 되고는 합니다. 그가 특별히 남을 곤란하게 하거나 피해를 준 것이 아닌데도 미워하는 사람, 흉을 보는 사람이 생기지요. 《바람과 달》에서 바람이 달을 싫어했던 것처럼 말이에요. 바람은 달이 자기를 빤히 보고 있다고 했지만 달은 그저 제자리에서 빛나고 있었을 뿐이었어요. 바람이 아무리 버둥대며 불어도 달은 소리조차 듣지 못했어요. 바람이 그랬듯 우리도 누군가를 향해 사소한 이유로, 혹은 오해로 화를 내고 손가락질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사회 변화의 속도가 빠를수록 고마움을 느끼고 전하기보다는 분노와 미움을 표하는 데 익숙해지는 듯합니다. 크고 작은 미움 때문에 벌어진 사고 소식이 연일 뉴스를 통해 전해지지요. 그래서 《바람과 달》에 담긴 이야기는 짧지만 긴 여운을 남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