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멍 강옵서

도서표지

글 박지훈 / 그림 박지훈

3G/LTE 등으로 재생 시 테이터
사용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오디오꿈북 듣기

책소개

유치원 교육과정과 3~5세 누리과정 영역별 연계
3~4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말하기 경험·생각·느낌을 말해요
3~4세, 사회 생활 공통 공통 가정 생활 가족과 화목하게 지내요
5~6세, 표현 생활 공통 01월 감상 자연과 사물을 감상해요
5~6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듣기 이야기를 듣고 잘 이해해요

■ 책 소개
어린 시절 제주도에서 직접 살면서 보고 느낀점을 사실적으로 작가가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작품입니다. 주변에서 볼 수 있는 한국적인 우리 아이의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제주도 동쪽 끝에 사는 은정이의 엄마는 해녀입니다. 이 그림책은 제주도의 생활과 문화, 정서를 바탕으로 엄마와 아이가 서로를 이해하고 정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잔잔하게 그려져 있는 그림책이에요. 망사리를 손질하고 물질을 하러 가야하는 바쁜 엄마를 보고, 자기와 놀아주지 않는다고 은정이는 심통이 나지요. 친구들과 놀러나간 은정이는 마음 한 구석에서 미안한 생각이 자꾸 듭니다. 그래서 엄마 얼굴만 생각하지요. 그런데 갑자기 휘위잉 휘위잉 바람이 불면서 비가 후두둑 내리자 은정이는 덜컥 겁이 납니다. 무서운 생각도 들고요. 두 손 모아 바람이 멈추고 비가 그쳐서 엄마가 무사하길 간절히 기도 하는 은정이의 모습에서 어린 아이의 티 없는 순수함을 볼 수 있답니다. 그리고 엄마에 대한 노여움은 온데간데없고 엄마를 즐겁게 해드릴 일을 생각합니다. 그리고 엄마에게 달려가지요. 항상 곁에 있고만 싶은 포근한 그리움, 엄마. 이 이야기에는 그런 애틋함이 살아 있습니다. 그리고 어린 소녀의 마음을 읽을 수 있죠. 저녁노을 진 바닷가 풍경에 집으로 돌아가는 아이와 엄마의 그림자가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기획의도
유네스코 세계 7대 자연경관 등록을 목표로 준비 중인 우리나라 가장 남쪽에 자리한 아름다운 제주도라는 섬이 있어요. 언젠가 제주도에 관한 책이 필요했고, 그들의 생활과 문화가 사실적으로 그려진 그림책이 필요했습니다. 그리고 예전에는 제주도에 해녀가 많았지만 지금은 그 명맥이 끊길 정도로 해녀의 수 가 적어졌지요. 해녀라는 직업은 바다에 매일 나가야 하는 생활 조건과, 엄마와 같이 놀 수 없는 아이의 갈등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이 그림책은 그러한 갈등을 기본으로, 아이가 엄마를 이해하는 과정과 고생하시는 엄마를 위해 자신도 뭔가를 해야겠다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그려지면서 엄마를 이해하는 과정이 아름다운 제주도의 자연과 함께 그려져 있습니다.